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육 활동팀

미국 대학 교수가 수강생 전원에게 'F'를 준 사연

양미선 | 2014.09.30 10:24 | 조회 1901
 
 

[ 미국 대학 교수가 수강생 전원에게 'F'를 준 사연 ] 

   

 미국 어느 대학교 경제학 교수가 재미있는 실험을 했다.
 이 교수는 지금까지 경제학을 가르쳐 오면서 단 한명에게도 F 학점을 줘 본일이 없었는데
 

 놀랍게도 이번 학기에 수강생 전원이 F를 받았다고 한다. 

  

 학기초에 학생들은 오바마의 복지정책이 올바른 선택이고
 국민이라면 그 어느 누구도 가난하거나 지나친 부자로 살아서는 안된다고 했다.
 평등한 사회에서는 누구나 다 평등한 부를 누릴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 거지.
 

 

 그러자 교수가 한가지 제안을 했다.
 그렇다면 이번 학기에 이런 실험을 해보면 어떨까?
 수강생 전원이 클래스 평균점수로 똑같은 점수를 받으면 어떻겠냐?고.....

 

 학생들은 모두 동의를했고 그 학기 수업이 진행되었다.
 얼마 후 첫번째 시험을 보았는데 전체 평균점이 B가 나와서 학생들은 모두 첫시험 점수로 B를 받았다.
 

 공부를 열심히 한 애들은 불평했고 놀기만 했던 애들은 좋아했다. 

 그리고 얼마 후 두번째 시험을 쳤다.
 공부 안하던 애들은 계속 안했고 전에 열심히 하던 애들도
 

 이제는 자기들도 공차를 타고싶어 시험공부를 적게 했다.
 

 놀랍게도 전체평균이 D학점이 나왔고 모든 학생이 이 점수를 받게 되었다. 

 이번에는 모든 학생들이 학점에 대해 불평했지만 그래도 공부를 열심히 하려는 애들은 없었다.
 

 그 결과 다음 3번째 시험은 모두가 F를 받았으며 그후 학기말까지 모든 시험에서 F학점을 받았다.
 학생들은 서로를 비난하고 욕하고 불평했지만 아무도 남을 위해 더 공부하려고는 하지 않았다.
 결국 모든 학생들이 학기말 성적표에 F를 받았다.
 

 

 그제서야 교수가 말했다.
 이런 종류의 무상복지 정책은 필연적으로 망하게 되어있다.
 사람들은 보상이 크면 노력도 많이 하지만 열심히 일하는 시민들의 결실을
 정부가 빼앗아서 놀고먹는 사람들에게 나누어 준다면 아무도 열심히 일하지 않을 것이다 라고..
 이런 상황에서 성공을 위해 일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니까...
 

 

 [ 다섯줄 요약 ] 

 

 1. 부자들의 부를 빼앗아 가난한 사람들을 부자가 되게 할 수는 없다.
 2. 한 명이 공짜로 혜택을 누리면 다른 한 명은 반드시 보상이 없이 일해야 한다.
 

 3. 정부는 누군가에게서 빼앗은 것이 아니라면 그 어떤 것도 가난하고 게으른 사람들에게 줄 수 없다.

 4. 부를 분배함으로서 부를 재창출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5. 국민의 절반이 일하지 않아도 나머지 절반이 먹여 살려줄거라는 생각은 국가 쇠망의 지름길이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73개(1/4페이지)
교육 활동팀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와 '간송미술관' 전시 [2] 양미선 7104 2014.03.26 10:23
>> 미국 대학 교수가 수강생 전원에게 'F'를 준 사연 양미선 1902 2014.09.30 10:24
71 꼬마와 스님 양미선 1831 2014.08.26 11:54
70 [ 어느 농촌 청년의 사랑이야기 ] 양미선 2032 2014.06.03 10:36
69 도원결의 양미선 2135 2014.06.03 10:31
68 향기나는 사람 양미선 940 2014.06.03 10:29
67 인상주의, 그빛을 넘어 사진 양미선 1196 2014.05.14 10:37
66 돌아온 국새와 어보, 고종의 애환이 담겨 있었다 사진 [1] 양미선 1264 2014.05.13 16:03
65 김은식 강의 제안서 첨부파일 손용규 1047 2014.04.18 13:47
64 神父님의 天堂 [1+1] 양미선 1083 2014.04.15 18:23
63 [ 신의 착각 ] 양미선 1014 2014.04.14 09:51
62 구름 양미선 1059 2014.03.26 09:59
61 올해 삼가할 것입니다 사진 [1] 양미선 1125 2014.03.18 14:58
60 진정한 배려 양미선 1043 2014.03.18 14:45
59 어머님 학교 가안 첨부파일 손용규 1251 2014.02.04 03:43
58 자녀와 관계 회복을 원한다면 절대로 화내지 마세요 양미선 1201 2014.01.29 13:29
57 한비자의 가르침 양미선 1196 2013.12.12 09:53
56 우생마사 (牛生馬死) [1+1] 양미선 1236 2013.11.28 17:19
55 버림으로써 더 많이 얻는 버림의 미학 양미선 1213 2013.11.18 12:34
54 아름다운 관계 양미선 1196 2013.11.13 18:14
53 계양생협 인문학을 사냥하다... 사진 첨부파일 계양생협 2864 2013.11.04 18:25
위로